HOME > 소개 >양현재

양현재

 

1. 소개

 

양현재는 본교의 건학정신에 따라 민족문화의 창조적 계승에 기여할 수 있는 유학인의 양성을 목적으로 설치된 장학기관이다. 특히 유학의 학문적 전통과 문화적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양현재는 다양한 강좌와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유학대학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동국통감 권20 고려기(東國通鑑 卷20 高麗紀, 예종 14년(1119년) 기해년)는 양현재의 전신인 양현고의 설립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한다.

"처음으로 국학(國學)에 양현고(養賢庫)를 세웠다. 선비를 양성하기는 국초부터 문선왕묘(文宣王廟)를 국자감(國子監)에 처음 세워 관(官)을 설치하고 스승을 두었으며, (중략) 명유(名儒)를 뽑아 학관 박사(學官博士)를 삼아 경서의 뜻을 강의하여 교도(敎導)하게 하니, 문풍(文風)이 조금 떨치게 되었다."

 

 

본래 국자감의 재정을 관리하기 위해 만들어진 일종의 관이었던 양현고는 안향의 상소로 새로이 설치된 섬학전을 통합하면서 본격적인 장학기구로써 기능하기 시작했다.

 

동국통감 권41 고려기(東國通鑑 卷41 高麗紀, 충렬왕 30년(1304년) 갑진년)는 양현고의 장학제도의 전신인 섬학전(후에 양현고에 통합되며 섬학고로 개칭)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다.

 

 

국학(國學)에 섬학전(贍學錢)을 설치하였다. 당초에 찬성사(贊成事) 안향(安珦)이 상서(庠序)가 크게 훼상(毁傷)되고 유학(儒學)이 날로 쇠퇴(衰退)해지는 것을 근심하여 양부(兩府)에 의논하기를,

“재상(宰相)의 직분은 인재(人材)를 교육시키는 것보다 앞서는 것이 없습니다. 지금 양현고(養賢庫)가 바닥이 나서 교양(敎養)할 자본이 없으니, 청컨대, 6품 이상은 각각 은(銀) 1근(斤)을 내게 하고, 7품 이하는 차등 있게 포(布)를 내게 하여 양현고에 돌리어, 본 밑천은 그대로 두고 이식(利息)만을 취해서 영구히 교양할 자본을 삼게 하소서.”

 

하니, 양부에서 그대로 따라 일을 왕에게 계문(啓聞)하자, 내고(內庫)의 전곡(錢穀)을 내주어 돕게 하였다. (중략) 이에 금내 학관(禁內學館)과 내시(內侍), 삼도감(三都監)·오고(五庫)의 배우기를 원하는 선비들과 7관(館) 12도(徒)의 여러 유생(儒生)으로 경서(經書)를 끼고 수업(受業)하는 자가 수백을 헤아렸다.

 

이후, 조선왕조에 접어들면서 국자감은 성균관으로 개편되고 양현고는 마찬가지로 국학의 장학기구로써 존속되었다. 조선시대의 국립대학이었던 성균관은 크게 두 가지 기능을 지녔는데, 첫째는 존현(공자)의 제사 기능이고, 둘째는 양현의 교육 기능이다. 이 가운데 교육 기능의 측면에서 성균관은 현대 대학의 기본적인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었다. 즉 명륜당은 강의실이고, 존경각은 도서관, 동재와 서재는 기숙사, 대성전은 교육의 지표를 설정해 주는 곳이다. 이러한 전통적 교육기능을 통한 양현사업의 확대가 곧 유학대학이며 그 현대적 유생의 존재가 바로 양현재생이니, 양현재는 본교 600년 전통을 현대에 계승하는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

 

한 때, 일제의 탄압에 의하여 성균관이 경학원으로 격하되면서 양현고가 폐지 된 적이 있었으나 1946년에 본교가 설립되고 동양철학과가 설치된 이후, 1960년에는 양현고를 부활시켜 총장 직속의 부속기관으로 재출발하게 되었다. 당시에는 동양철학과(현 유학대학) 학생 중에서 선발된 재생들이 성균관의 동재와 서재에 거재하였고, 학비 전액과 숙식을 제공받으며 특별강좌를 수강하였다. 그 후 1967년에 동양철학과가 유학대학으로 승격하면서 양현고는 양현재로 개칭되었다.

 

현재 양현재에서는 장학금 지급, 전공 및 외국어에 대한 특별강좌 실시, 유학자료실 및 서예실 운영, 고적 답사, 학술 및 전통사상 강연회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1989년에 양현고 체제가 부활된 이래, 유학·동양학과 및 대학원 재학생 가운데 선발된 재생들은 경학, 어학, 서예 등의 특별강좌를 수강한다. 또 방학기간 중에는 전국의 명망 있는 서원을 찾아 임간수업을 진행한다. 그밖에 매년 재생 전원이 모여 대성전에서 고유(告由)를 행하고, 매달 음력 초하루와 보름에 행해지는 분향례에 참석하는 등 유학의 근본정신을 선양하고 그 현대적 의의를 천명할 인재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2. 장학제도

 

양현재에서는 재학생들에게 연간 약 3억 원(등록금 전액 기준 33명)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수혜 대상은 연간 130여명에 달하며, 장학생들은 매 학기 학과성적과 양현재 특별강좌 성적 등을 종합하여 선발한다. 장학금은 기준에 따라 등록금 전액 또는 반액을 지급하고,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재학 중에 연속하여 받을 수 있는 계속지급을 원칙으로 한다.

 

1) 대상

(1) 유학대학 학부생 (전공예약생, 전공진입생 포함)

(2) 유학대학 대학원생

 

2) 장학금 수혜 조건

 (1) 전액장학금

  ① 학교 성적 : 전 과목 과락 없이 평균평점 4.0 이상

  ② 양현재 성적 : 전 과목 과락 없이 평균 90점 이상

  ③ 대학원생에 한해 일정 급수 이상의 공인 외국어 능력을 취득한 경우

  (HSK: 5급 이상/ JLPT: N2 이상/ TOEFL: 100점 이상/ TOPIK 6급 이상[유학생])

 (2) 반액장학금

  ① 학교 성적 : 전 과목 과락 없이 평균평점 3.5이상.

      단, 학부 1학년은 전 과목 과락 없이 평균평점 3.0 이상.

  ② 양현재 성적 : 전 과목 과락 없이 평균 70점 이상.

  ③ 3학기 이상의 재생은 4급 이상의 HSK 급수 취득을 원칙으로 한다.

 

3) 참고 사항

 (1) 전공예약생(1학년 1학기 신입생)이나 전공진입생(2학년 1학기 재학생)들은, 양현재 수업 참여가 없었더라도 양현재 수업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수능성적(전공예약생)이나 학과성적(전공진입생)에 따라 해당 학기에 장학금 대상자에 선정될 수 있다. (전공예약생 1.5명, 전공진입생 1.5명 선발)

 (2) 장학금 수혜 자격을 갖춘 대상자가 많은 경우, 장학생 최종 선발은 지도위원회의 결정에 따른다.

 

 

3. 개설 강좌

 

 

 

1) 양현재 수업구성

 

 

 

2) 수강신청 유의 사항

 (1) 재생 및 청강생은 고전과목 중 1강좌, 외국어과목 중 1강좌 수강을 원칙으로 한다. 

 (2) 모든 재생은 외국어과목으로 HSK강좌 선택을 원칙으로 한다. 단, HSK 4급 이상의 급수 취득 이후, HSK 강좌를 대신해 타 외국어과목이나 고전과목 수강이 가능하다.

 (3) 청강생은 HSK 이외의 외국어 강좌를 외국어 과목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외국어 과목 선택없이 고전과목 2강좌 수강도 가능하다.

 

 

4. 활동

 

1) 입재식

 

매 학기 새로 선발된 재생과 청강생들이 문묘 대성전에 고유하는 행사이다. 헌관(유학대학장) 이하 재생과 청강생은 전통방식대로 고유하는 기회를 통해 존현의식과 소속감을 고취하고 기본적인 예법을 학습한다.

 

 

양현재 입재식

 

2) 임간수업

 

양현재생들은 여름방학 중 지방 서원에서 4박5일간 전통 한문교육을 체험하고, 해당 기간 내에 시험을 실시한다.

 

 

3) 분향례

 

 

대성전에는 공자 및 공문십철, 북송오현 및 주자, 동국십팔현 등이 배향되어 있다. 분향례는 향례는 음력 1일과 15일에 향을 올리는 전통 예절이다. 이를 통해 조선시대 성균관 유생들의 생활을 체험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옛 성균관의 제례방식도 학습할 수 있다.

 

4) 단기해외연수

 

연 1회 양현재생 중 우수한 학생을 선발하여 유학대학과 협정체결을 맺은 외국유명대학으로 단기해외연수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유학대학의 세계적 위상을 경험할 수 있고, 다른 학문과의 연계 발전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다. 아울러 연수자들의 어학능력 향상 및 학습동기부여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현재까지 중국 북경대학 및 미국 조지메이슨대학으로 약 40여명이 단기해외연수를 다녀왔다.

 

5) 해외 학술답사

 

양현재생 중 희망자를 모집하여 중국 소재 대학과 학술고적을 답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0년에는 제남(齊南)에 소재한 산동사범대학과 공자의 고향인 곡부(曲阜), 공자 및 공씨 가문의 묘소가 밀집해 있는 공림(孔林), 맹자의 묘소가 있는 맹묘(孟廟), 태산과 그에 제사하는 대묘(岱廟) 등지를 탐방하였다.

 

6) 탁본 시연행사

 

양현재 탁본행사는 그 유래가 30년 이상 되었으나, 중간에 전통이 단절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과거에는 전국 각지의 금석문을 재생들이 직접 탁본하여 선조들의 귀중한 필적을 후세에 남기는 기회를 가졌다. 한동안 중단되었던 탁본행사는 2015년 이후 전문가의 지도 하에 매 학기 진행하고 있다.

 

7) 사서대회

 

양현재에서는 유학동양학과 고유의 경진대회인 사서대회를 주관한다. 평가는 사서의 암송을 기초로 다양한 형태의 학생참여형 방식으로 진행한다.

 

8) 순성놀이

 

2015년부터 실시된 순성놀이는 성균관대학교 인근의 한양도성 성곽을 걷는 행사이다. 이 행사를 통해 학부, 일반대학원, 유학대학원의 모든 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임으로써 동문의식을 고취하고, 모교 주변 문화 환경에 대한 이해를 증진한다.

 

 순성놀이

 

 

5. 양현재 알아보기

장소: 31510 (퇴계인문관 5층)

전화: (02) 760-1226

Daum 카페: http://cafe.daum.net/skkuyhj